Untitled Document
Untitled Document
Untitled Document
Untitled Document
학생글터
Untitled Document
Home > 명예의 전당
 
 
  김윤이
  76년 서울 출생.
서울예대 문창과 졸업예정.
200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

이제 갓 시인이 된 내가 할 수 있는 말이란 게 있을까?
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나는 시로 삼았다.
그저 온 몸으로 관통하고 싶을 뿐이다.
 
 
Untitled Document